청년창업 ‘세무·회계’ ‘기술보호’ 100만원 지원

중소벤처기업부는 초기 청년창업기업의 세무·회계, 기술보호를 지원하기 위해 '창업기업 지원 서비스 바우처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추경으로 확보한 100억원을 활용하여 청년창업기업에 세무·회계 분야와 기술보호 분야에 소요되는 비용을 연 100만원, 최대 2년까지

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새 사용자는 아래에서 회원가입 할 수 있습니다.

기존 사용자 로그인
   
새로운 사용자 등록
*필수란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