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런던 경찰이 운용하는 라이브 얼굴인식 시스템(LFR)런던 경찰이 운영하는 라이브 얼굴인식 시스템(LFR, Live Facial Recognition)이 10명 중 8명꼴로 틀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 시스템은 감시 카메라 얼굴 영상과 범죄 데이터베이스 얼굴 사진을 비교해 용의자를 찾아내는 시스템이다.에식스대학(University of Essex) 인권센터가 런던 경찰 당국의 의뢰를 받아 라이브 얼굴인식 시스템(LFR)을 연구한 결과...
애플워치(Apple Watch)가 교통사고 발생 시 피해자가 휴대전화를 통해 신고하는 것보다 더 빨리 긴급 연락처로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온라인 매체 뉴스센터메인에 따르면, 미국 메인주 요크 카운티(York County)에 있는 케네벙크(Kennebunk)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87세의 여성이 자동차에 치인 사고가 발생했다. 이때 피해를 당한 여성은 자신의 가족에게 휴대전화로 연락을 시도하려고 했지만, 이미 착용하고 있던...
단 1장의 인물 사진과 음성 데이터로 표정이 살아 있고 말하는 것처럼 구현하는 동영상을 만들 수 있는  딥페이크(Deepfake) 기술을 영국 소재 삼성전자 AI연구소와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대학의 AI 연구자들이 개발했다. ​기존의 딥페이크 기술은 사진 여러장과 음성 데이터를 이용해 AI의 딥러닝 알고리즘을 이용해 학습해 동영상을 만들어냈다. 이번에 공개한 기술은 단 1장의 이미지만 사용했다는 특징이 있다.연구 결과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중국에서 가장 핫한 플랫폼인 위챗 샤오청쉬 사용자가 6억 명을 넘어선 가운데 국내 역직구몰 솔루션 업체가 위챗 샤오청쉬 솔루션 '위챗코드'를 출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에서 '미니프로그램' 혹은 '미니 앱'이라고 부르는 샤오청쉬(小程序, Miniprogram)는 중국 최대 IT 기업 중 하나인 텐센트(Tencent)가 위챗(微信, wechat) 기반으로 지난 2017년 론칭한 모바일 앱 스트리밍 서비스다. 2018년 8월 기준...
On April 27, a civilian-level human tie connection event was held near the South Korean Demilitarized Zone (DMZ), a symbol of the division of North and South Korea. Most interestingly, the organization responsible for the project did not spend its budget but successfully carried out the project with voluntary participation...
삼성전자가 AI·빅데이터·로봇 등 미래 신사업 육성과 주력 사업 역량 강화와 해외 영업·마케팅을 이끌 핵심인재를 대거 영입하고 있다. AI·빅데이터·로봇 분야 삼성전자는 AI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해 미국 하버드대학교 위구연 교수를 펠로우(Fellow)로 영입했다.'펠로우'는 삼성전자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전문가에게 부여하는 회사의 연구 분야 최고직이다. 위구연 펠로우는 '삼성리서치'에서 인공신경망(Neural Processing Unit) 기반 차세대 프로세서...
▲ 인체통신기술을 활용, 사람의 소화기 질환 중 약 54%를 차지하는 식도와 위를 효과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캡슐내시경을 국내 업체와 함께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내시경 검사는 소화기관 속을 검사하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지만 검사할 때 고통이 잠이 들어도 깨도 힘들고 반복 사용으로 인한 교차감염 우려도 있다.이런 단점을 개선한 알약 크기의 캡슐 내시경이...
서울시가 2022년을 목표로 총 1조 4천억 원을 투자해 서울을 '빅데이터 수도'로 만든다는 내용의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박원순 시장은 13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기자 간담회를 열고 그동안 '정보화'라는 이름으로 제공한 올빼미버스, 공공와이파이, 엠보팅 같은 개별 서비스를 제공한데 이어  ICT 기술‧인프라와 누적된 도시‧행정 데이터에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같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과 결합해...
구글코리아가 앞으로 5년간 5만 명의 개발자를 교육하겠다고 밝혔다.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AI with Google 2019 Korea - 모두를 위한 AI’ 행사에서 존 리 구글코리아 사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머신러닝 스터디 잼’의 전국적인 확대를 발표하고 ‘머신러닝 스터디 잼’을 정규 교육 프로그램으로 강화해 올해 1만 명의 개발자를 포함해 향후 5년간 5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의 생산, 수집, 분석, 유통 등을 활성화하기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을 6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공고한다고 5일 밝혔다.금융, 통신 등 분야별 데이터를 수집하는 '빅데이터 센터' 100곳을 설립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10곳을 구축하는 게 사업의 목표다.사업에는 3년간 총 1516억원이 투입된다. 올해...
경찰기관 사칭 랜섬웨어가 첨부된 악성 이메일이 무차별로 유포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경찰청 사이버수사과(테러수사대)는 22일 "경찰기관을 사칭해 출석요구서를 가장한 랜섬웨어가 첨부된 악성 이메일이 무차별 유포 중인 사건을 수사 중"이라며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공동 대응 중이다"고 밝혔다. 랜섬웨어는 몸값(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 사용할 수 없도록 만든 뒤,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 캐나다 암호화폐 거래소 '쿼드리가'의 대표가 급사해 1600억 원이 묶였다. 이에 10만여 명의 거래소 이용자들이 피해를 고스란히 입게 될 위기에 놓였다. 캐나다에서 가장 큰 암호화폐 거래소 쿼드리가(Quadriga)의 대표가 갑자기 숨지면서, 거래소에서 보관하던 1억9000만 캐나다 달러(한화 약 1600억 원) 상당의 암호화폐가 꽁꽁 묶이는 일이 벌어졌다. 캐나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 '쿼드리가'의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