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빅데이터 플랫폼 10곳‧센터 100곳 구축

- 3년간 1516억 투입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의 생산, 수집, 분석, 유통 등을 활성화하기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을 6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공고한다고 5일 밝혔다.

금융, 통신 등 분야별 데이터를 수집하는 '빅데이터 센터' 100곳을 설립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10곳을 구축하는 게 사업의 목표다.

사업에는 3년간 총 1516억원이 투입된다. 올해 예산은 640억원이다. 기관과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개념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의 생산 수집 분석 유통 등 전 과정을 지원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을 3월 6일부터 4월 16일까지 공고한다고 밝혔다.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구축하는 이 사업은 기관별 빅데이터 센터 100개소(400억=4억×100개소)와 이와 연계된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 10개소(240억=24억×10개소)를 구축하는 것으로서 3년간 총 1,516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올해는 총 2차례에 걸쳐 640억 원 규모로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공모사업에서 선정된 기관·기업을 대상으로 연차평가를 거쳐 2∼3차년도 계속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빅데이터 플랫폼은 금융, 환경, 문화·미디어, 교통, 국토·도시, 헬스케어, 에너지, 유통·물류, 농수산, 통신, 기타(제조 등) 분야에서 10개를 선정 구축할 예정으로,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빅데이터 센터 등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유통하고 혁신 서비스를 발굴·확산하는 등 데이터 기반의 가치 창출 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게 된다. 

빅데이터 센터는 수요 기반의 활용가치가 높은 양질의 데이터를 기관별로 생산‧구축하고 플랫폼을 통해 개방·공유 체계를 마련하게 된다.

 

▲통 분야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예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번에 실시하는 1차 공모는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 10개소와 이와 연계된80개소의 빅데이터 센터를 우선 공모(560억 규모)하고, 분야별 플랫폼이 선정되는 4월 이후에 나머지 20개소의 빅데이터 센터를 2차 공모할 계획이다.

플랫폼과 센터 구축에 참여하는 기관과 기업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모에 참여해야 하며, 센터는 중소기업의 비중이 30% 이상 되도록 구성해야 한다.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센터 중 중소기업의 비율은 총 30% 이상으로 구성해야 하며, 이 중에서 10% 이상은 지역기반 중소기업으로 구성해야 한다.

공모분야는 공공과 민간의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다양한 분야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플랫폼 사업에 참여하는 기관ㆍ기업이 교통ㆍ환경 등 주요산업 분야 또는 기타 분야 등 제한 없이 선정할 계획이며, 지원 자격도 플랫폼과 센터 모두 국가ㆍ공공기관, 지자체, 기업, 대학, 연구소 등 제한 없이 참여가 가능하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올해는 데이터 기반의 혁신생태계 구축과 실행을 위한 원년의 해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을 지렛대로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양질의 풍부한 데이터가 전 분야에 걸쳐 자유롭게 흘러 다니고 기업들이 필요한 데이터를 쉽게 찾아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여 혁신성장의 기반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iT뉴스 / 이제은 기자 l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