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아비간’ 효능 입증…”개발사 후지필름은 울상”

중국 정부는 후지필름이 개발한 아비간(Favipiravir)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중국 과학기술부 바이오센터의 주임인 장신민(Zhang Xinmin) 박사는 지난 17일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후지필름홀딩스(HD) 자회사인 후지필름 도야마화학이 개발한 항인플루엔자 약 아비간이

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새 사용자는 아래에서 회원가입 할 수 있습니다.

기존 사용자 로그인
   
회원가입 페이지입니다.
* 이용약관 에 동의해주세요
*필수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