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 2020년 도입

페이스북이 암호화폐 '리브라(Libra: 천칭자리)' 서비스를 오는 2020년부터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타임스(FT)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2020년부터 메신저와 왓츠앱 등에서 '리브라'의 사용을 가능토록 할 것"이라며 "지난 1년 이상 블록체인 기반 지불 시스템 구축을 위해 준비했다"고 보도했다.

출처: libra.org

이들 매체는 또 24억 명의 사용자를 가진 페이스북의 이같은 움직임을 "암호화폐에 관한 주류의 시도"라고 평가하면서 "최근 수 주간 비트코인 가격을 끌어올리는데 페이스북이 큰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암호화폐 리브라는 '리브라 어소시에이션'에 의해 관리된다"며 "독립적인 비영리 기구인 '리브라 어소시에이션'의 본부는 스위스 제네바에 마련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페이스북은 이날 '리브라 어소시에이션'의 설립 파트너사로 우버, 비자, 코인베이스 등 20여개 이상의 기업들을 공개했다.

또 지불회사와 이커머스 그룹 및 벤처캐피털 회사 등도 리브라 프로젝트에 대한 지지 및 기술적 통합의사를 밝힌 상태다. 이들 중 몇몇 회사들은 최근 공식 서명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팔은 최근 수주간 페이스북과 협의를 해왔다고 말했다.  

FT는 "'리브라어소시에이션'의 설립 파트너 사들이 최소 1000만달러를 투자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페이스북은 '리브라'의 2020년 공식 론칭 이전에 100여개의 그룹들이 동참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리브라 서비스가 처음에는 제한적인 수준에서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아직 프로토타입(원형)단계에서 1초당 1000건 정도의 거래를 처리하는데 그치고 있다.

이에 비해 비자 네트워크 경우 초당 2만4000건 이상을 처리하며, 알리바바의 알리페이는 초당 최대 25만건을 처리하고 있다.

이제은 기자 lsy@